[정동칼럼]의료취약지 주민의 억울한 죽음 > 칼럼

본문 바로가기

알림공간

HOME > 알림공간 > 칼럼

칼럼

[정동칼럼]의료취약지 주민의 억울한 죽음

페이지 정보

profile_image
작성자 의료정책연구소
조회 96회 작성일 20-05-26 17:06

본문

[정동칼럼]의료취약지 주민의 억울한 죽음 


이진석(의협 의료정책연구소 연구조정실장) 


경향신문, 2015.05.24. 


 평소 고혈압을 앓던 한 노인이 있다. 어느 날 갑작스러운 심장마비로 이 노인이 쓰러졌다면 살아날 가능성은 얼마나 될까? 이 질문에 딱 부러지게 대답하기는 어렵다. 이 노인이 어디에 살고 있느냐에 따라 살아날 가능성은 천양지차이기 때문이다. 질병관리본부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2013년 기준으로 심장마비 환자의 생존율이 0%인 지자체가 60여곳, 전국 지자체의 25%에 이른다. 대부분 농어촌, 도서벽지 등 의료취약지로 분류되는 곳이다. 게다가 이 중 10여곳은 살아서 병원에 도착할 가능성조차 0%였다. 노인이 대도시에 살고 있다면 살아날 가능성은 꽤나 높아진다. 생존율이 높은 대도시 몇몇 지역에서는 심장마비 환자 100명 중 30여명이 살아서 병원에 도착하고, 이 중 절반 정도가 살아서 퇴원한다. 이 정도면 응급의료 선진국에 버금간다. 이런 사정을 잘 아는 어느 전문가는 농반진반으로 “한국에서 병 가진 사람이 살아남으려면 무조건 서울에서 살아야 한다”고 이야기한다....


경향신문,2015.5.24.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
KMA 의료정책연구소

(우) 04373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 삼구빌딩7층 대한의사협회 의료정책연구소

TEL. 02-6350-6660FAX. 02-795-2900

COPYRIGHT © 대한의사협회 의료정책연구소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