의무복무 제도화된 일본 지역의사제 취약지 근무율 '의외'? > 관련기사

본문 바로가기

알림공간

HOME > 알림공간 > 관련기사

관련기사

의무복무 제도화된 일본 지역의사제 취약지 근무율 '의외'?

페이지 정보

profile_image
작성자 의료정책연구소
조회 20회 작성일 20-10-15 09:09

본문

4명 중 한 명만 의사부족 지역 근무 대부분 대학·중소병원 근무
의협 의료정책연구소 14일 '일본 지역정원제도의 개요 및 현황'



의사부족 지역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'지역의사제'를 운영 중인 일본의 지역의사 4명 중 한 명(24.1%)만이 의사 부족 지역에서 근무 중인 것으로 조사됐다.

대한의사협회 의료정책연구소는 14일 일본 후생성의 '일본 지역정원제도의 개요 및 현황' 자료를 통해 2018년 일본의 지역의사제 운영 현황을 발표했다.

(이하 생략)




*기사원문 :  의협신문  http://www.doctorsnews.co.kr/news/articleView.html?idxno=136603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
KMA 의료정책연구소

(우) 04373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 삼구빌딩7층 대한의사협회 의료정책연구소

TEL. 02-6350-6660FAX. 02-795-2900

COPYRIGHT © 대한의사협회 의료정책연구소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