조사 설계

본문 바로가기

전국의사조사

HOME > 전국의사조사 > 조사 설계

조사 설계

조사대상

2016 전국의사조사에서는 대한의사협회 회원 DB가 보유하고 있는 약 12만 명의 모집단을 활용하여 조사하였습니다.
전수조사에서 생길 수 있는 단점을 보완하고 대표성을 확보하기 위해 회원 DB를 표집 틀로 하고, 성, 연령, 직역별 분포를 층화변인으로 하는 층화할당추출법(Stratified Quota Sampling)을 병행하였습니다.

조사방법

2016 전국의사조사에서는 컴퓨터를 이용한 온라인 설문조사 방식(CAWI: Computer Aided Web Interview)을 활용하였습니다. 2016년 11월 21일부터 2017년 1월 8일 까지 약 7주간 설문지가 포함된 E-mail을 외부 조사업체를 통해 발송하고 회수하였습니다. 설문 E-mail을 수신한 61,983명 중에서 최종 8,564명이 응답하였습니다(응답률 13.8%).

조사내용

주제 내용
1 근무 현황 및 환경
  • 현 근무기관 근속연수
  • 주 근무현황(주 5일, 주 6일, 주 7일 근무)
  • 휴무일수
  • 근무일수
  • 근무시간
  • 업무유형별 근무시간 비중(임상/진료, 행정, 지도/교육, 연구 등)
  • 진료환자 수(외래, 입원, 수술)
2 보건의료체계・정책 인식 및 평가 수준
  • 보건의료체계 인식 및 평가
    • 의료서비스 체계에 대한 전반적 평가
    • 의료서비스 제공 만족도
    • 3년 전 대비 국내 의료서비스 질적 변화 인식도
    • 국민의 의료서비스 접근성에 대한 의사들의 인식도
  • 보건의료정책 인지도 및 평가
    • 정부 주요 보건의료정책 인지도(6개)
    • 정부 주요 보건의료정책 평가(6개)
3 보건의료정보시스템 가용 현황 및
활용 정도
  • 보건의료정보시스템 가용 현황(OCS, EMR, PACS)
  • 보건의료정보시스템 사용도(OCS, EMR, PACS)
  • 보건의료정보시스템 유용도(OCS, EMR, PACS)
4 직업 및 직무만족도
  • 의사 직업 재선택 의향/자녀 추천 의향
  • 의사 직업만족도
  • 직무만족도(11개 척도)
5 활동 계획 및 진로
  • 향후 2년 이내 이직 계획 및 이유(개원의, 봉직의, 교수 대상)
  • 향후 2년 이내 근무지 이전 계획(개원의, 봉직의, 교수 대상)
  • 향후 2년 이내 병원규모 변경 계획(개원의 대상)
  • 수련 후 진로 및 선택 이유(전공의(인턴) 대상)
  • 수련 후 근무지 이전 계획(전공의(인턴) 대상)
  • 의무복무 후 진로 및 선택 이유(공보의 대상)
  • 의무복무 후 근무지 이전 계획(공보의 대상)
  • 이민 계획(전 직역 대상)
  • 은퇴 고려 연령(전 직역 대상)
6 생활습관 및 건강 상태
  • 흡연율과 흡연량
  • 음주율과 음주량
  • 운동여부와 운동량
  • 수면시간
  • 최근 2년 이내 건강검진 수진 여부 및 검진 종류
  • 삶에 대한 만족도
  • 스트레스 정도
  • 주관적 건강상태
  • 만성질환 보유 여부, 개수, 종류, 관리 현황
7 특정 직역 문항
  • 개원의 특성
    • 개원형태(단독/공동)
    • 공동개원 시 참여 의사 수(본인 제외)
    • 병상보유 현황
    • 직원 구성 및 직원 수
    • 개원 년 수
  • 은퇴의사 특성
    • 은퇴연령
    • 최종 근무기관 직역
    • 최종 근무기관 종류
    • 최종 근무기관 지역
    • 최종 근무기관 근속연수
8 인구사회학적 특성 - 성, 연령, 직역, 환자진료여부, 취득(예정) 전문과목,
실제 진료과목, 결혼 상태, 가족 동거 여부,
가족 중 의사 보유 현황, 출신 고교 지역,
의대(이름, 유형(의대/의전원), 지역, 졸업 시기),
전문의 수련(지역, 취득 시기), 근무기관(종류, 설립형태(국공립/사립), 지역),
직전 근무기관(직역, 종류, 지역, 근속연수)

KMA 의료정책연구소

(우) 04373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 삼구빌딩7층 대한의사협회 의료정책연구소

TEL. 02-6350-6660FAX. 02-795-2900

COPYRIGHT © 대한의사협회 의료정책연구소. ALL RIGHTS RESERVED.